커리어심리학연구소 :: 2011년 4월 6일의 (좋은 뉴스) 가수 인순이의 자선공연, 장기기증한 교사, 미화원들에게 사랑과 의리 실천한 성공회대학생들

거의 모든 언론의 뉴스가 대부분 사건, 사고 등 부정적인 뉴스가 지배적이다. 세상일에 관심을 갖고 비판적 으로 사고하는 것은 지성인의 양심이다. 그러나 나쁜 뉴스, 부정적 소식은 우리 각자의 마음을 어둡게 한다는 단점이 있다. 비록 작은 뉴스일지라도 <좋은 뉴스>를 올린다. <편집자: 서형준 주> 

1. 가수 인순이 장애우를 위한 자선 공연

평소에도 나눔 천사라는 별명을 얻을 정도로 잘 돕는 가수 인순이가 이번에 또 좋은 공연을 했다. 한 장애우 시설 확장을 위해 자선공연을 열었다. 공연 수익의 전액을 장애우 시설 확장에 돌리기로 했다. 가수 인순이는 어린 시절 혼혈 가수 등으로 주위 냉대와 차가운 시선으로 어려움을 많이 겪기도 했다. 지금의 그는 어쩌면 자신이 받지 못한 사랑을 주위의 힘없거나 약한 이들,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을 위해 사랑과 정성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의 착한 행동은 사랑과 친절의 미덕과 강점을 실천한 아름다운 행위이다. 그러니 참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노래를 나누는 천사' 인순이, 그녀의 특별한 공연 (MBC TV)

2. 장기기증으로 마지막 교육을 대신한 교사

뇌출혈로 쓰러진 광주의 한 중학교 교사가 뇌사판정을 받은 가운데 가족들이 장기기증을 결단, 교육자로서 그의 삶을 뜻깊게 기려 주위에 귀감이 되고 있다. 동료 교사들은 "학생과 함께 하는 모습이 가장 교사다운 모습임을 몸소 보여주신 분, 학생을 사랑으로 대하는 자세가 다른 교사들의 귀감이 됐던 분"이라며 안타까워 했다. 비록 그 선생님은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또 다른 신체의 일부가 필요한 이에게 이 세상에 돕는 이도 있다는 믿음을 실천한 것이다. 따뜻하고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 뇌사판정 40대 교사의 '마지막 가르침' (뉴시스)

3. 미화원 어머니들에게 사랑과 의리를 실천한 성공회대 학생들

비정규직에 열악한 근로환경 개선을 주장하는 미화원 어머니들을 소란스럽다면 냉대했던 대학생들이 있었다. 이번에는 그와 반대로 자신들의 대학 미화원 어머니들의 어려운 사정을 개선코자 활동하여 따뜻한 점심이라도 제공할 수 있게 된 학교가 있다. 성공회대학 학생들이다. 마침 이 대학의 용영업체는 사회적기업이어서 학생들의 선의의 요구를 흔쾌히 들어주었다고 하니 참 잘 된 일이다. 이 정도는 되어야 '함께 사는' 사회에 대한 최소한의 믿음이라도 생기지 않을까? 성공회 대학생들 참 고마운 일을 해주었다. 정말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 학생들이 찾아준 미화원의 '따뜻한 밥 한끼' (연합뉴스)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