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이 가고 기축(己丑)년 새해 2009년이 밝았다. 새해의 시작이 따뜻한 봄날이었으면 좋을 텐데 올해의 시작도 여지없이 한겨울 복판에서 시작되었다. 한 해의 끝과 시작이 왜 가장 추운 겨울의 한복판에 자리하고 있을까?
언제나 희망으로 시작하는 한 해는 1년 동안 지치고 낡은 해가 된다. 1년의 세월은 우리 사람들에게 많은 에너지와 지혜를 주느라고 지치게 된다. 버리고 가야 할 낡은 것들이 많아진 것이다. 낡은 해의 찌꺼기들이 추운 겨울을 건너지 못하기 때문에 새해의 시작이 겨울의 한복판에 자리한다고 한다.
새날의 시작도 가장 깊은 한밤중에 시작한다. 그래서 우리는 가는 해를 보내고 새해 첫날을 맞으며 추운 거리에서 제야의 종소리를 듣기도 한다. 가장 춥고 어두운 때 새해와 첫날이 시작되는 것이다. 낡은 해는 무거우니 겨울을 건너지 못하고 사라진다. 지난해와의 완전한 작별이야말로 새해 새날을 맞는 우리의 각오로 할 만하다.

작심삼일인 까닭

해마다 작심삼일을 한탄하는 소주잔 부딪히는 소리와 탄성이 들린다. 작심삼일은 지난해와의 철저한 결별 없이 세워진 마음 때문일 것이다. 바탕이 깨끗하지 않아서 그림이 제대로 그려지지 않는 이치와 같다. 깨끗한 마음에 새긴 새로운 각오가 아니어서 흐려지기 쉬운 것이다.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것이 좋다는데 올해는 작심하지 않는 것도 괜찮겠다.
대신 지난 해와의 철저한 결별을 해보면 어떨까. 지난해를 돌이켜보면 누구나 아쉬움이 남는다. 고통스러운 기억들과 어려웠던 순간들이 스쳐간다. 하반기에서 세밑으로 올수록 어두운 기억이 지배한다. 새해를 시작하며 고통과 어려움을 잊어버리는 것은 지혜로운 자세이다. 하지만, 고통과 어려움을 잊지 않는 것은 더 큰 용기이다. 한 해를 열면서 무엇을 버리고, 무엇을 잊고, 무엇을 간직할지 생각해 보는 것은 그 자체로 신선한 시작이다.

 

위기의 경제, 위기의 직장인

 2007년 후반기 미국을 강타한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사태가 1년 만에 우리나라를 강타했다. 경제주체마다 체감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 97년 경제위기 시기에 못지않은 징후들이 보인다. 기업파산, 인원감축, 가계부채 증가, 임금삭감, 실업, 고용 대란 예고는 낯선 소식들이 아니다. 자본주의 최고의 경제학자, 금융공학자들이 막지 못한 것을 우리 각자가 막을 순 없다. 강도예측 불능의 쓰나미급 경제위기가 몰려오고 있다. 이번 위기가 아니어도 우리는 알고 있다. 위기는 언제 어디서부터이건 반드시 온다. 피해보려고 노력하지만 피할 수 없이 맞닥뜨리게 되는 상황이다.

 

위기경영 시대

위기가 상시화된 오늘 우리는 어떻게 할 것인가? 열심히 일해온 직장인들은 이 위기를 어떻게 이겨나갈 것인가? 일시적으로 피해서 될 일이 아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채택할 전략은 위기를 경영하는 것이다. 회사는 회사대로 위기를 경영한다.
우리 각자가 위기를 경영하는 방법은 먼저 위기상황을 인식하는 것이다. 위기를 증오하지 말고 이해하고 친해지는 것이 좋다. 그 다음 자신에 대한 진단과 분석을 통해 성찰하는 것이다. 새해를 맞는 마음처럼 버릴 것 버리고, 간직할 것을 간직하며 나아간다. 진정으로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세운다. 장기적인 목표에 따라 올 한해 성취할 작은 목표를 구체적으로 세운다. 글로 쓰고, 기한을 정해야 진정한 목표이다.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일들을 리스트로 만든다. 리스트의 우선순위를 정한다. 그리고 실행한다. 우리에게 다가오는 위기는 기회의 성난 모습일지 모른다. 위기의 다른 이름 기회는 준비한 사람에게만 보이는 것이다. 세상의 모든 것은 경영되어야 한다. 회사도, 개인도, 커리어도, 가정도 그리고 위기도 경영되어야 한다. 위기를 경영하는 CEO는 바로 우리 자신이다.

 

Evil() 뒤집으면 Live(산다)

영어단어에 ()을 뜻하는 evil이란 단어를 뒤집으면 Live가 된다. 위기일수록 산다는 것이 아름답게 돋보이는 것이다. 각자가 뛰어난 인재이고, 회사에 필요한 사람이라면 위기의 순간에 빛을 발휘할 것이다. 동료 간, 부하와 상사 사이에 심장을 오가는 경청과 배려는 각자의 힘을 몇 배로 강화시켜 주는 힘이 된다. 불황타개를 위한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이 제시하는 전략 방향은 간단하다. 불황기는 우리를 차별적으로 인식시킬 기회이다. 불황기일수록 적극적으로 마케팅하라.고 제시한다. 이것이 위기를 경영하고, 위기를 다루는 장기적인 관점일 것이다.

새해이다. 위기 속에 빛나는, 일하는 사람의 멋진 행진이 한껏 기대되는 한 해이다. (현대산업개발 사보 2009년 1월호에 기고한 글)

Posted by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