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안녕하세요? 저는 OO대학교 행정복지과 2학년입니다.
저는 행정복지 학과 여서 이왕 졸업하는 거  행정과 복지 둘다 복수전공으로 하고 있는데요.
저는  특히 복지 쪽으로 직업을 가질 생각입니다.
그런데 복지를 전공해서 졸업을 하면 사회복지공무원 아님 사회복지사 하는 길 밖에 없는 지 궁금하고, 복지쪽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거나 해외 업무 같은건 하지 않은지 궁금합니다.
그리고 공사에 취업을 할려면 경력도 있어야 되고 그러던데 유학을 갔다와야 하는 건지 하는 의문도 들고요. 그래서 워킹홀리데이를 생각하고 있는데 복지 쪽으로 나가야 하는데 그런 경험으로 입사에 도움이 될지 모르겠고 괜히 시간만 낭비하는지 ... 그리고 복지 쪽을 생각해 보니 너무 길이 좁은 거 같고 토익 점수 같은 것도 올리고 영어를 치중할 필요가 있는 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결론적으로는 복지 특성을 살려서 어떤 전문적인 직업이 있는지 알고 싶고 자격증을 무엇을 준비해야 되며 단순 봉사하는 일밖에 없는지 어떻게 제 마음을 표현할지 몰라 횡성수설 했는데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하고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A.

  행정복지를 전공하는 학생으로서 복지 관련 직업에 관심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은 직업탐색의 초기 단계라서 기초적인 조사와 정보 수집은 미흡해 보입니다. 복지 관련 직업의 대강을 소개하고, 궁금해 하시는 몇 가지 문제에 조언하겠습니다.
 

사회복지 관련 직업들

대학내일 470호 표지
직업정보시스템상의 사회복지 관련 직업들에는 공무원(복지), 사회복지사, 상담전문가, 청소년지도사, 직업상담사, 취업알선원, 사회단체활동가, 보육교사 및 보육사, 복지시설생활지도원 등을 들 수 있습니다. 넓게 보면 사회복지 관련 직업들이지만 업무의 구체적 내용과 고객층이 상당히 다르기 때문에 위의 직업 가운데 하나를 고르는 문제로 접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대체로 복지현장과 복지정책 분야로 나누어 검토할 수 있을 것입니다.
 

복지 관련 직업 전망

최근과 미래에 복지 관련 직종과 직업의 수는 상당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사회구조가 고도화되고, 고령화 속도가 빨라져 당연히 복지 수요가 높아지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복지관련 직업은 몇 몇 공무원이나 공단의 정책직을 제외하면 복지현장에서 주민들과 직접 접촉하는 즐거움과 어려움을 함께 경험하게 되는 직업이라는 점을 인식하셔야 합니다. 한편, 복지 관련 직업은 봉사의 직업화 개념을 넘어 상업화, 전문화 속도가 빨라져 실버산업을 비롯한 복지산업이 체계화되어 감에 따라 다양한 직업군이 형성될 것입니다. 

복지 분야 진로선택의 문제

공단 취업에 있어 유학이 조건인 곳은 없는 곳으로 압니다. 상식적으로도 차별적인 조건이지요. 워킹홀리데이 등 해외경력은 복지 분야와 관련 있는 때에만 도움이 될 것입니다. 해외봉사활동 프로그램도 많으니 검토해 보시기 바랍니다. 외국어 등 취업요건은 위의 구체적 직업과 모집기관에 따라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일률적으로 말씀 드릴 수 없습니다.

복지 분야로 진로를 선택할 때는 첫째, 자신에게 정말 의미 있는 일이 복지 분야인지, 흥미를 느끼며 열정을 발휘할 수 있는 일인지, 자신의 강점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인지 확인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그래야 성공적이면서 행복한 일과 삶을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특히, 복지 분야는 자신이 즐거워하고 좋아하지 않으면 상당히 어렵기 때문입니다. 다양한 복지기관들에서 봉사활동 경험을 통해서 미리 체험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 사료됩니다. 현명한 생각과 노력을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끝) (대학내일 470호. 2009. 6. 1 ~ 6. 7)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