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심리학연구소 :: 심야의 뉴스 프로그램 시청을 자제하며

하루 일을 마치고 저를 포함한 세상 사람들이 뉴스를 심야에 시청하는 경우가 꽤 있을 겁니다.
그런데, 우리가 듣는 뉴스의 대부분은 아쉽게도 불행한 이야기들이 주를 이룹니다.
사건.사고, 정치이야기 등.

밤늦은 시간에 이런 뉴스들은 행복한 삶을 방해합니다.
편히 자는 것에 지장을 초래합니다.
우리 사회가 가진 정상적인 도덕관념이나 보편적인 시민사회의 정서로 보면 이해 안되는 뉴스거리들이 머리를 어지럽히기 때문입니다.

그 자체는 작은 뉴스이지만 정상적인 도덕관념이나 정서에 치명적 상처를 입히는 뉴스도 있습니다.

어제는 한 어린이집 교사가 다섯 살 여자 어린이의 옷을 벗겨서 추운 날 문 밖에 세워 놓은 뉴스를 접했습니다. 또, 탄식이 나왔습니다.
세상 소식을 닫고 살아가야 하나? 하고 말입니다.
이처럼 범위와 행동이 작은 공간에서 이루어진 행위라 할지라도 우리의 건전한 도덕과 정서를 무참히 짓밟는 행위는 불행한 사회의 지표일 수 있습니다.

잠정결론입니다.
가급적 늦은 밤에 뉴스 프로그램을 보지 않겠다.
좋다. 나도 이 사회의 일원인만큼 세상이야기에 억지로 눈감지는 않겠다.
내가 전문으로 하는 일과 직업, 커리어에 관한 이야기도 중요하지만 이것을 펼쳐야 하는 세상은 또 얼마나 중요한 환경인가?

오늘 [비망록]이라는 저의 블로그 분류제목을 "세상의 창"으로 개칭합니다.
앞으로 가끔 세상의 이야기에 관한 짧은 의견을 낮은 목소리로 적어볼까 합니다.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