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어심리학연구소 :: 2010년 8월 8일의 <좋은 뉴스> 960번 도전만에 운전면허증 딴 할머니, 교수임용비리 폭로, 래프팅의 수호천사 급류순찰대

크건 작건 오늘의 뉴스 가운데 좋은 뉴스 3가지를 선정하여 내 블로그에 기록한다. 거의 모든 언론의 뉴스가 대부분 사건, 사고 등 부정적인 뉴스가 지배적이다. 세상일에 관심을 갖고 비판적 으로 사고하는 것은 지성인의 양심이다. 그러나 나쁜 뉴스, 부정적 소식은 우리 각자의 마음을 어둡게 한다는 단점이 있다. 비록 작은 뉴스일지라도 <좋은 뉴스>를 매일 밤 간단히 편집하여 다음 날 오전 중에 올린다. <편집자: 서형준 주>


1. 960번의 도전끝에 운전면허 성공한 할머니의 열정

960번의 운전면허에 도전한 할머니가 드디어 면허취득에 성공했다. 차사순 할머니는 2005년 4월 첫 필기시험에 응시한이래 950번째 필기시험에 합격하고 기능시험과 도로주행시험을 각각 다섯 번씩 떨어져서 총 960회 도전만에 꿈에 그리던 운전면허증을 거머쥐었다. 시장에서 야채를 팔며 운전면허시험에 도전한 차사순 할머니는 꼭 필요한 면허증을 취득하기 위해 주변의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열정을 불살랐다.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은 반드시 해내겠다는 굳은 의지와 멈출줄 모르는 노력은 열정의 산물이다. 이런 열정 우리가 모두 배울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 '960번 도전' 할머니, 운전면허증 땄다 (연합뉴스)
현대차, 차사순 할머니 등 이웃에게 차량전달 (머니투데이)



2. 교수 임용비리 폭로

교수를 채용할 때 돈을 받고 채용하는 관행이 아직도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얼마 전 광주지역의 조선대학 시간강사가 임용비리와 관련돈 유서를 쓰고 자살한 사건이 있었다. 이런 가운데 전남지역의 한 대학 전직교수들이 교수 임용당시 실제로 돈을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그들은 "학교 측이 1996년 채용 당시 대가로 6000만 원을 요구해 돈을 전달했다"며 "학교 측은 당시 재정 여건이 좋아지면 되돌려주겠다고 했으나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폭로란 말 자체는 아름다운 말이나 좋은 단어가 아니다. 하지만 시간강사의 자살이라는 비극 앞에 우리의 비극적 대학 현실에 더이상 참을 수 없었다고 한다. 학교 측의 부도덕한 행태를 더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자신들의 과거 잘못을 고백하며 어두운 현실은 바로잡으려는 행동은 정의를 위한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돈 주고 교수됐다" 폭로 파문 (뉴시스)
▲ "교수 1자리가 1억5천~3억” 자살한 40대 시간강사의 유서 (경향신문)



3. 래프팅의 수호천사 급류순찰대

무더운 여름, 매일 수천명이 래프팅 등 급류타기를 즐기고 있다. 연간 160만명이 이용하는 스릴 만점의 여름 레저 스포츠로 인기가 높지만, 때로는 급류에 휩쓸려 위험한 순간이 찾아온다. 그런 위기의 순간에 출동하는 급류순찰대가 있다. 2008년부터 인제 내린천을 비롯해 금강, 동강 등 5개의 민간급류순찰대가 조직되어 운영되고 있다. 내린천에는 8명의 대원들이 봉사활동으로 일하고 있다. 아무런 보수없이 일하는 순수한 민간 봉사활동이다. 해경이 복장을 지원하고, 해당 지방자치단체가 들어주는 생명보험이 이들에게 지원되는 전부이다. 구조장비는 모두 순찰대원들이 마련한 것이라고 한다. 이 대원들은 저마다 각각 가슴아픈 사연을 가진 사람이 많다. 친한 친구나 친지가 급류에 휘말려 사망한 사연 등 자신이 구조하지 못한 사연 때문에 수영과 구조기술을 배워 구조대원이 된 사람들이다. 그래서 그들은 인명을 구조하는데 아무런 댓가없이도 헌신하는지 모른다. 급류순찰대원들의 인명구조활동은 아름다운 뉴스이다.
그러나 급류순찰대의 활동에 따라 해마다 급류타기로 인한 피해자의 수가 급격히 줄어드는데도 해경과 지자체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활동을 하는 사람들을 채용하거나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일을 방관하고 있는 듯하다. 해경과 지자체 등은 빨리 적절한 예산을 마련하여 적당한 자격을 가진 대원들을 채용하거나 체계적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정부나 공공기관이 해야 할 일을 민간이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면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좋은 정부기관 아닐까.

(관련 뉴스)
시사매거진 2580 (MBC)  
내린천 급류에 휩쓸린 사람을 구하라 (세계일보)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