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건 작건 오늘의 뉴스 가운데 좋은 뉴스 3가지를 선정하여 내 블로그에 기록한다. 거의 모든 언론의 뉴스가 대부분 사건, 사고 등 부정적인 뉴스가 지배적이다. 세상일에 관심을 갖고 비판적 으로 사고하는 것은 지성인의 양심이다. 그러나 나쁜 뉴스, 부정적 소식은 우리 각자의 마음을 어둡게 한다는 단점이 있다. 비록 작은 뉴스일지라도 <좋은 뉴스>를 매일 밤 간단히 편집하여 다음 날 오전 중에 올린다. <편집자: 서형준 주>


1. 뇌사 12살 소년 장기기증, 7명에게 새생명 선물

지난 8일 물놀이 중 사고로 뇌사상태가 된 12살 소년(하이든 군)이 장기기증을 통해 7명에게 새 생명을 주고 세상을 떠났다. 하군은 심장과 간장, 신장, 각막을 기증했고, 간장은 분할 이식하는 방식으로 두 명에게 이식됐다고 한다. 소년의 아버지 하헌준 씨는 "이든이와의 이별은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별로 기억하길 원해서 장기기증을 결심했다"며 "이든이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장기이식을 받은 분들도 베푸는 삶을 사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당신의 아들이 뇌사에 빠지는 땅이 꺼지는 아픔 속에서도 다른 이들에게 새 생명을 주고 떠난 하이든 소년과 그 부모님의 마음이야말로 오늘 우리에게 절실한 선행이다. 많은 사람들이 생전에 장기기증서약을 통해 나누고 믿는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 하이든 소년과 그 부모님의 놀랍고 아름다운 선행은 참 고마운 뉴스이다.

(관련 뉴스)
▲ 뇌사 10대 소년, 일곱 명에게 새 생명 선물 (연합뉴스)


2. 교사들이 성적 집착않을 때 성적 더 좋아진다

영국에서는 교사들이 학생들의 시험 결과에 과도하게 집착하지 않을 때 학생들의 시험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교육연구소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교사들이 학생들의 성적에 연연하지 않을 때 학생들은 동기부여를 더 잘 받으며 더 올바르게 행동하고 더 독립적이고 전략적인 사고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반면 정부 정책은 갈수록 교사들에게 학생들의 시험 성적에 집중하도록 몰아붙이고 있다고 이 연구의 책임자 크리스 왓킨스가 지적했다. 교육열이 높은 우리나라에서 눈여겨 참고할 연구결과이다. 새로운 지혜와 지식을 탐구, 발견한 뉴스는 앎에 이르는 지혜로운 뉴스이다.

(관련 뉴스)
"교사들이 성적 집착않을 때 성적 더 좋아진다" (연합뉴스)


3. 제주 평화박물관 이영근 관장이야기

일본 식민지시대 제주도에서 강제노역에 시달리며 어두운 운명을 건너야했던 아버지의 한을 풀고자 땅굴을 파는 이가 있다. 제주도 가마오름 평화박물관 이영근 관장이다. 그는 온통 땅굴에 미친 사람으로 통한다. 그의 아버지가 제주도 최대 규모의 일본군 땅굴진지가 있는 이곳이 그의 아버지께서 태평양 전쟁 당시 2년6개월간 강제 노역을 했던 비극의 현장에 평화박물관을 세웠다. 평생 벌어온 사재를 털고 빚까지 내어 평화박물관을 세운 것이다. 이 곳에는 부자가 모았던 전쟁 및 일본의 강제노역동원 관련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이 곳에는 일본인관광객들도 많이 찾는데 이영근 관장이 직접 아버지의 삶을 전하며 역사적 진실과 평화를 위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정부나 지자체에서 이관장님과 같은 분에게 지원을 하지 않는 모양이다. 정부나 자치단체가 나서서 해야 할 일을 개인이 하는데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그의 발굴과 평화메시지는 최근 일본 새 총리의 강제병합 인정과 사과발언 이후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역사의 진실을 밝히고 비극을 되풀이 하지 않으려는 노력은 용감하고 지혜로운 뉴스이다.

(관련 뉴스)
태평양전쟁 교훈 일깨우는 이영근씨 (연합뉴스)
그는 왜 땅굴에 미쳤나? (당신이 궁금한 이야기) (SBS)
- 제주도의 땅굴을 파헤치며 아버지를 기록하는 한 남자의 이야기

Posted by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