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공원'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03 3.1절 마라톤을 겨우 완주하고~
명실상부한 봄의 첫 시작 3월이다.
3월 1일 첫날을 나는 마라톤으로 시작했다.
겨우내 체력관리와 운동을 얼마나 잘 했는지를 알아보는 첫 시험무대이다.
많은 달림이들이 추운 겨울동안 움츠리지 않고 건강은 물론 달리기 실력을 과시하는 날이기도 하다.
2주 후면 2만명의 풀코스 완주경험자들이 경합을 벌이는 동아마라톤이 있어 예행연습삼아 달리기도 한다.
정식 코스는 아니지만 3.1절 마라톤에서는 30km가 가장 긴 코스이다.
나 역시 30km코스를 지원해 달렸다.

지난 해에는 연습도 많이 하지 못했고, 대회 주최측의 코스 측정 및 표시 실수로 유난히 어려웠던 경험이 있다. 올해는 그런 문제는 없었다.
문제가 있었다면 연습이 부족한 나의 문제!

조금 쌀쌀하지만 맑은 날씨!
출발전 한 시간 가량 일찍 도착해 몸도 풀고 대회장 이곳 저곳도 둘러 보았다. 대회 때마다 종종 만나는 분들도 역시 만날 수 있었다. 반갑게 인사하고 가볍게 몸을 푼다.

드디어 출발.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 앞 평화공원을 출발하여 한 바퀴 선회하고는 강변북로를 따라 이어진 한강둔치 자전거도를 달리는 코스이다. 반환점을 돌아와야 하는데 그 반환점이 한남대교 북단이니 제법 먼 거리이다. 쌀쌀한 바람이 온몸을 휘감지만 달리기엔 큰 어려운 날씨는 아니다. 다만 손이 조금 시려울 뿐이다. 컨디션이 괜찮다면 속도를 조금 앞당기고 싶지만 뜻대로 되지 않음을 느낀다. 발목 부위의 약간의 통증이 심하지는 않아 반환점까지 무사히 갈 수 있었다. 2.5km마다 공급되는 물이나 이온음료를 꼬박꼬박 마셨다. 초코파이를 주는 곳도 있었고, 바나나를 주는 곳도 있었다. 연습 부족이 틀림없는 것일까. 타고난 체력이 약한 것일까. 달리기 시작한 지 몇 년이 되었건만 달릴 때 마다 사투를 벌여야 한다. 반환점 이후 돌아오는 코스는 맞바람을 느낄 수 있었다. 어디 특별히 아픈 곳은 없는데 왜이다지 달리기가 벅차는 것일까. 앞서 달리는 세 명의 달림이들이 연두색 환한 조끼를 입고 달렸다. 그래 저 사람들을 따라가보자. 수 킬로를 그 분들을 따라 제법 힘차게 달렸다. 앞서가던 많은 사람들을 뒤로 제치며 달렸다. 한참을 달리고 바나나를 주는 곳에서 나는 바나나를 먹었다. 앗! 그런데 그 분들은 먹지도 않고 그냥 달리는 것이 아닌가. 재빨리 먹고 뒤따라 잡으려 열심히 달렸다. 약 백 미터 정도 뒤졌을까. 한동안 따라 잡는가 싶더니 굽어진 도로에서 아예 시야에서 사라졌다. 다시 외로운 달리기~

20킬로, 25킬로, 마지막 고비 28킬로를 돌아서니 죽음의 언덕이 나타난다. 앞서 달리는 사람들을 보니 지쳤는지 언덕 길을 달리지 못하고 걸어오르는 모습을 보았다. 나는 마음의 고집을 좀 부렸다. 좋다, 아무리 느리게 달리더라도 쉬지 말고 달려보자. 아주 천천히 톺아오르는데 역시 힘들기 짝이없다. 거친 숨을 참기 위해 최대한 코로만 호흡하며 한 걸음, 한 걸음씩 내딛었다.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골인지점의 장내 아나운서가 힘겹게 골인하는 선수들을 격려하는 소리가 들린다. 마음으로는 힘차게 달려들어가고 싶은데 발이 빨리 나아가지 않는다. 무리하면 죽을 수도 있으니 호흡이 되고, 발이 나아가는 만큼만 최선을 다했다.
골인지점에 오니 가족들이 소리친다. 사진도 찍나보다.

하하! 드디어 골인!
30킬로 내 최고기록 3시간 9분보다 못한 3시간 11분 52초다.
역시 난 기록을 당기는 것보다 달리는 것 자체에 만족해야겠다.

그나마 이번 30km 달리기에서 조금 보람되는 것은 한 번도 걷지 않고 달렸다는 점이다. 2주 후에 있을 동아마라톤에서 죽지 않기 위해서 풀가동해 보았는데 역시 쉽지 않음을 알겠다.
쉬지 않고 달린 것이 무리가 되었을까? 달리고 나서 아는 분들과 식사하러 갔는데 그 곳에서 그만 다리에 온통 쥐가 난다. 다리 근육이 에일리언 처럼 꿈틀대다 딱딱하게 굳어진다. 으~ 나는 왜 이렇게 쥐가 평생 잘 나는지 모르겠다. 하하! 그래도 역시 마라톤은 골인하고 나서 다음을 기약하는 성취와 도전에 있다.
신나게 달리다, 힘겹게 달리고, 너무 힘겨우면 좀 쉬고, 다시 달리고, 결국 골인한다.
마라톤! 역시 인생과 참 닮았다.
그래서 나는 힘들지만 마라톤이 좋다.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