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건 작건 오늘의 뉴스 가운데 좋은 뉴스 3가지를 선정하여 내 블로그에 기록한다. 거의 모든 언론의 뉴스가 대부분 사건, 사고 등 부정적인 뉴스가 지배적이다. 세상일에 관심을 갖고 비판적 으로 사고하는 것은 지성인의 양심이다. 그러나 나쁜 뉴스, 부정적 소식은 우리 각자의 마음을 어둡게 한다는 단점이 있다. 비록 작은 뉴스일지라도 <좋은 뉴스>를 매일 밤 간단히 편집하여 다음 날 오전 중에 올린다. <편집자: 서형준 주>

1. 구조된 호주광부 갇힌 칠레광부에게 유머감각을 조언 

붕괴된 지하갱 속에서 14일 간 갇혀있다가 구조된 호주 광부가 현재 칠레의 지하갱에 갇혀있는 동료 광부들에게 유익한 조언을 했다. 이 호주 광부는 '생존은 순전히 맘 먹기에 달렸다'며 '육체적인 것보다 정신적 고통이 훨씬 극복하기 힘들었다. 그것을 이겨내기 위해 서로 농담을 주고받고 줄거리가 긴 얘기를 들려주고, 반드시 살아나갈 것이라고 서로 확신시켰다'고 회고했다. 칠레의 지하갱에 갇혀 있는 광부들의 모습이 TV화면에 잡혔다. 먼 나라 호주의 광부가 조언한 것이 들렸을까? 그들은 의외로 환하게 웃고 있었다. 지난 8월6일 칠레 광산 붕괴로 갱 속에 갇혀있는 33명은 앞으로 4개월 뒤에나 구출될 것이라고 한다. 그 때까지 유머와 함께 있는 희망의 연대로 모두 생환하길 바란다. 유머는 성숙한 자아의 연금술(적응기제) 가운데서도 가장 빛나는 것이다. 그것은 차마 웃을 수 없는 비극적 상황에서도 웃을 수 있게 해주는 힘이다. 우리 인간들이 발견한 평범함 속에 반짝이는 신비한 힘인 것이다.

(관련 뉴스)

지하갱에서 살려면 유머감각을 유지해야 (연합뉴스)


2. 5세 이하 무상보육추진하는 제주

국내에서 처음으로 제주도가 0세부터 5세까지의 유아에 대한 무상보육을 추진한다. 어린이는 나라의 기둥이다. 빈 말이 아니다. 저출산고령화의 골이 깊어지면 우리나라가 늙는 것이다. 제주도가 전국 처음으로 0세부터 5세를 대상으로 무상보육을 추진한다는 소식은 반가운 뉴스이다. 제주도가 2014년까지 연차적으로 무상보육을 실시한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거의 모든 5세 이하의 영유아들이 보육시설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보육은 한 가정의 문제이기에 앞서 우리 사회 공동의 책임이라는 의미에서 이번에 제주도가 추진하는 5세 이하 무상보육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길 바란다. 어린이 보육에 대한 책임감높은 태도는 인간애의 미덕아래 사회성지능을 강화하는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 제주 0∼5세 무상보육 추진..전국 처음(연합뉴스)


3. 인생 최고, 최악의 순간은 역시 인간관계로부터

사람들은 자기 인생 최고 또는 최악의 순간이 무엇이냐고 하면 누군가가 얽힌 관계에서 비롯되는 추억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즉 개인적으로 큰 업적을 이루거나 혼자서 크게 다치는 등 자기만 해당되는 사건이라기보다 누군가와 사랑에 빠지거나, 어떤 일로 나쁘게 얽혀버린 사람과의 관계, 사랑하는 사람의 사별 같은 것이 최고 또는 최악의 순간으로 꼽힌다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 산타바바라캠퍼스 심리학 박사과정 학생을 주축으로 한 연구진에서 밝혀낸 것이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역시 우리 인생 최고의 순간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할 때 이루어진다. 반면에 최악의 순간은 사랑하는 사람과 사별하거나 관계가 꼬이는 등 관계로 인한 상처임이 연구에 의해 밝혀졌다. 그렇다면 사람들의 행복은 가정과 사회, 직장에서 맺는 관계를 얼마나 잘 이어가느냐에 따라 좌우된다고 할 수 있겠다. 우리 삶을 윤택하게 하는 지혜와 지식의 발견, 그것은 참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인생 최고-최악의 순간이 무엇인가 대라면?(KorMedi)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