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건 작건 오늘의 뉴스 가운데 좋은 뉴스 3가지를 선정하여 내 블로그에 기록한다. 거의 모든 언론의 뉴스가 대부분 사건, 사고 등 부정적인 뉴스가 지배적이다. 세상일에 관심을 갖고 비판적 으로 사고하는 것은 지성인의 양심이다. 그러나 나쁜 뉴스, 부정적 소식은 우리 각자의 마음을 어둡게 한다는 단점이 있다. 비록 작은 뉴스일지라도 <좋은 뉴스>를 매일 밤 간단히 편집하여 다음 날 오전 중에 올린다. <편집자: 서형준 주>

1. 김영란 대법관의 아름다운 퇴임

우리 역사상 첫 여성 대법관으로  6년의 임기를 마친 김영란 대법관이 24일 퇴임했다. 김영란 대법관은 언제나 놓치기 쉬운 소수자의 정의를 위해 판결로 말해왔다. 여성의 종중원 자격을 인정하고, 학교의 종교행사 참여 강요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의견 등을 냈다. 또 사형제와 호주제에 반대했고 양심적 병역거부자에 대한 대체복무제 도입에 찬성하는 의견을 내기도 했다. 우리 사회가 정의를 실현해 가는 길목에서 갈등을 빚었던 사안들이기도 하다. 정의를 최대다수의 최대행복으로 보는 공리주의 측면에서나, 자유와 인권으로 보는 각도에서나 모두 김영란 대법관은 정의의 수호자로서 판결하려고 힘써왔다. 이제 그녀가 퇴임한다. 그녀의 뒷 모습이 아름다운 것은 부와 명예를 보장받는 변호사로서 개업하기 보다 사회봉사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인사청문회에서 드러난 최고위공직 후보자들의 불법과 비양심에 비교하면 얼마나 아름다운 일인가. 한 무대에서의 아름다운 퇴장과 정의로운 새 길을 걷는 사람은 아름다운 뉴스의 주인공이다.

(관련 뉴스)

'소수자의 대법관' 김영란 아름다운 퇴장(연합뉴스)
김영란 첫 여성 대법관 퇴임 “주어진 ‘칼’ 돌려드리고 봉사의 길 찾겠다” (경향신문)



2. 한국인보다 더 한옥을 사랑한 서양인 한옥지킴이

한옥을 향한 각별한 사랑으로 우리 한옥을 지킨 파란눈의 외국인이 있다.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돼 철거위기에 놓인 동선동 한옥마을을 마을 주민들과 함께 소송을 통해 지켜낸 '한옥지킴이' 피터 바돌로뮤 씨가 그 주인공이다.1973년 이후 36년째 한옥에서 살고 있는 피터 씨는 지난 2007년부터 서울시를 상대로 법정 투쟁을 벌여 3년이 넘는 기나긴 여정을 통해 1심과 항소심 모두 승소했다. 그는 '바보같은 피터'소리를 들으면서도 이 싸움을 멈추지 않았다. 개발의 논리 앞에 우리마저 전통한옥의 훼손을 막을 생각도 못한 것을 푸른 눈의 외국인이 앞장서 지켜냈다. 부끄럽기도 하고 고맙기도 하다. 또한, 우리가 발견하거나 알지 못하는 한옥의 우수성이 사뭇 궁금해 지기도 한다. 그가 오래 살아왔고 살기를 원하는 집에서, 그것도 우리의 전통한옥을 사랑하는 마음과 더불어 한옥을 지켜낸 것은 작은 정의의 실현이다. 기꺼이 오늘의 첫번 째 좋은 뉴스이다.

(관련 뉴스)
▲ 사랑으로 지킨 한옥..파란 눈의 한옥지킴이(SBS)


3. 운동은 식욕줄여 다이어트에 특효약

운동을 열심히 하면 근육증대와 칼로리분해 뿐만아니라 식욕도 억제시켜 살을 빼는데 도움을 준다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 브라질 캄피나스주립대 에두아르도 로펠레 교수팀은 비만인 쥐를 대상으로한 연구에서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 운동을 하면 식욕을 증진시킬 것이라는 상식과는 다른 이번 연구결과는 연구진들이 말하는 것처럼, 운동과 신체 활동은 체중을 관리하기 위한 수단에 그치지 않고 언제나 비만치료의 가장 기본이라는 것을 다시 보여준다. 새로운 지혜와 지식의 발견은 늘 좋은 뉴스이다. 인류는 지혜로운 존재이니까.

(관련 뉴스)
운동 열심히 하면 식욕도 줄어든다(KorMedi)

Posted by 커리어심리학자 서형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